공기정원



                                    gongsaido


                                    Involvement ─ branding, space design & construction ─ atmoround
                                    category ─ stay
                                    date ─ 2023. 07
                                    location ─ 133, Hasinwi-ro, Namwon-eup, Seogwipo-si, Jeju-do, South Korea
                                    architecture design ─ lifeisromance

                                    landscaping ─ 꽃이다
                                    photo ─ kiwoong Hong






                                   비어있는 ‘사이’를 그린 그림, 공사이도



                              
                                   空’사이’圖
                                   : 비어있는 사이를 그린 그림, 공사이도


                                   사람과 사람 사이 ‘인인간’  비워짐을 규정한 사이 ‘공공간’  시와 시의 사이 ‘시시간’

                                   누구도 규정할 수 없는 사이에 대한 고민을
                                   공간과 자연을 통해 담아낸 6폭의 병풍을 기획했다.

                                   작가가 여행간 ‘사이’의 시간
                                   이 곳에 머무르며 비워진 갤러리를 향유하는 듯한, 
                                   일상적이지 않은 경험을 통해 비일상의 감각을 느끼길.



                                   이 곳에서 머무르는 시간이 
                                   인생이란 시간 속 쉼표처럼 
                                   비워져있는 사의 시간이 되기를 바라며.



                                   Concerns about what no one can define,
                                   I planned a 6-fold folding screen through space and nature.

                                   While the author was away on a journey,
                                   As if to stay here and enjoy the vacated gallery,
                                   I want you to feel a sense of non-daily life
                                   through unusual experiences.

                                   Time to stay here.
                                   I hope life will be a time between empties like a comma in time.

    










   무한한 공간을 말할 수 없는 존재가 공간을 이해할 때 필요한 것이 ‘사이’이다.
   우리는 이 사이를 구축하기 위해 남쪽에서 불어 오는 바람에 병풍을 세웠다.
6폭의 공간과 자연을 담은 병풍전. 비워진 갤러리에 머무르며 향유하는 듯한,일상적이지 않은 경험을 통해 비일상의 감각을 느껴보자.
           
           
   어느 작가가 여행간 ‘사이’ 이곳에 머무르며.











   









 
















   
   하얀 벽지 위에 오래도록 걸린 시계를 떼 내었을 때 남는 흔적들을 쉽게 상상할 수 있을 것이다.   
   우리는 거실 곳곳에 어느 작가가 자릴 비운 ‘사이’ 시간의 흔적을 그렸다.
































                                   제주도 남원에 위치한 기다란 백병풍을 닮은 파사드를 지나 내부로 들어가면,
                                   기다란 복도 벽으로 6폭의 작품을 담은 병풍들이 펼쳐진다.



                                    石 병풍 _    고요를 어둠에다

                                    눈을 감고 잠에 드려는 순간에 내 주위는 암흑이고 이 암흑은 고요하다.
                                    어둠이란 고요하고, 어둠의 고요 속에는 잠이라는 위로가 있다. [김경희 수필가*]

                                    첫번째 병풍인 고요를 담은 첫번째 침실은 다른 방들에 비해 비교적 빛이 덜 들어와 어둠을 띄는 환경에 있다. 들어가는 순간 복도부터 천장이 사선으로 내려와 깊은 몰입감을 주고
                                    내부로 들어서면 어둠이 깔린 높은 천장, 하얗고 낮은 벽, 그리고 고요를 이야기 하는 돌에 집중하게 된다.
                                    일상적인 쉼의 감각에서 벗어나 어둠이 주는 고요함 으로부터 온전한 쉼과 비일상적인 경험을 느낄 수 있다.

                                    이것은 어둠 속 고요를 담은 그림이다.

 

                                    水 병풍 _    하늘 위에 서서

                                    물은 하늘을 비춘다.
                                    그렇기에 물 안에 낮은 단을 조성하여 그저 물을 바라보는 것이 아닌,
                                    비친 하늘에 서서 다른 시각으로 남원을 둘러보게 된다.

                                    물과 하늘 사이에서 평소와는 다른 경험을 통해 또다른 시각을 갖길 바란다.



                                    空 병풍 _    숨

                                    하얀 벽지 위에 오래도록 걸린 시계를 떼 내었을 때 남는 흔적들을 쉽게 상상할 수 있을 것이다.

                                    이처럼, 일상적인 거실의 TV앞 소파처럼 갇혀진 틀에서 벗어나 숨을 돌릴 수 있는 사이
                                    어느 한 작가가 자신의 집에서 작업을 하다 잠시 여행을 떠난 듯한 시간 사이를 위해
                                    거실 곳곳에 흔적들을 그려 놓았다.

                                    같지만 다른 재질감, 떠나기 위해 덮어둔 패브릭, 어느 작가의 작업중이던 질료..
                                    비워진 사이에 시간의 흔적을 그렸다.

                                    나만이 누리는 공간이지만 누군가의 공간이었던 것만 같은 느낌은 또 다른 감각과 상상을 자극할 것이다.



                                    土 병풍 _    노적토

                                    흙에 대한 본질을 생각해보자 사람과 땅은 떼어낼 수 없는 관계이다.
                                    걷는 길도 먹는 곡식도 자는 이 공간도 다 땅에서 비롯한다. 특히 사람이 밥을 해먹는 네번째 병풍인 주방(노적토)은 흙과 긴밀한 관계에 있는데,

                                    공사이도의 병풍과 마주보는 조경 사이에 놓인 집기를 보면
                                    흙덩어리를 퍼다 놓은 것 같은 상상을 하게 만들며, 그곳엔 땅에서 비롯한 재료인 자기 그릇들이 수장 돼있다.

                                    겹겹이 쌓은 벽돌을 통해 흙덩어리를 은유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天 병풍 _    우산

                                    뜨거운 햇살아래 우산을 펼쳤다.

                                    두번째 침실, 天 병풍(우산)은 전면에 창이 있어 비교적 외부로부터 열려있는 공간이다.
                                    낮에는 자연을 느끼고 밤에는 편안함을 느끼기 위해
                                    머리맡에 낮은 우산을 상징적으로 그려주었다.
                                    강렬한 햇빛과 머리맡 그 사이에 펼친 우산처럼 이곳에서 편안한 쉼을 느낄 수 있다.



                                    風 병풍 _    마파람

                                    옆쪽 작은 숲의 나무들이 울창하다.
                                    이 나무들은 계절 뿐 아니라 이 곳의 바람을 느끼게 한다. 작은 숲에 있는 자쿠지,

                                    이 ‘사이’에 바람을 드리고자 일부를 떼어내 옆에 걸었다.













어느 한 작가가 자신의 집에서 작업을 하다 잠시
여행을 떠난 시간 ‘사이’ 덮어둔 하얀 천
   











                                   






















                                   흙 덩어리를 퍼다 나르는 상상 
     그 안엔 흙과 같은 재료인 자기가 수장돼 있다. 
                                   
   











    Chair, work no.01, sculpture (wood), 2023

    He carved a chair.
    This sculpture is named 'chair'


    작업중이던 질료
    어느 작가가 오롯이 자신의 맛대로 체어를 조각했다.

    그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작가 개인의 습관이 조각된 체어를 경험하고
    나만이 누리는 공간이지만 누군가의 공간이었던 것만 같은
    일상적이지 않은 경험을 통해 비일상의 감각을 느낀다.

    어느 작가가 여행간 ‘사이’ 이곳에 머무르며

   






























   
   어느 한 작가가 오롯이 자신의 취향을 담았다.
   도자기는 외형이 아닌 내부의 공기를 빚듯이
   그는 취향을 빚어냈다.

   작가의 취향이 담긴, 도자기를 닮은 가구의 내부를 엿보고
   그의 취향을 훔쳐 달아나 비일상의 경험을 하길 바란다

   어느 작가가 여행간 '사이' 이곳에 머무르며













My favorite, work no.2, vase

He collect his favorite things in it.
It’s a vase of collections.

Open it, His collection is in this vase.

                             
                  













石 병풍_    고요를 어둠에다














    天 병풍_    우산